blog   l  tag cloud   l  photo Log

언젠가부터 컴퓨터 보다는 폰이 더 친숙하게 되었다.

자주 이용하는 웹서비스나 북마크해서 가끔 들리게 되는 사이트는 폰에 저장된다.

뭐, 기능이야 폰이 컴을 따라갈 수 없겠지만, 스마트폰은 항상 켜져있고 화면의 아이콘을 향해 손가락만 까딱하면 바로 접속이 되니, 컴퓨터를 켜는게 번거롭게 느껴지게 된다.


뭔가 일과 관련된 작업을 할 때 외에는, 웹으로 치면 콘텐츠를 생산하는 일 따위, 컴을 쓰는 것이 거추장 스럽다.


누구의 말마따나, 컴퓨터는 이제 트럭과 같은 생산활동을 위한 도구 정도로 역할이 축소되었나보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