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l  tag cloud   l  photo Log

언제 집을 사게 될지 모르겠지만, 집을 살 때 필 수로 알아야될 서류에 대해서 알아봤습니다.


바로 그 첫번째가 등기사항전부증명서입니다. 이름이 좀 복잡스러운데, 집에 대한 권리 사항을 전부다 기록해 놓은 서류라는 뜻을 함축한 모양입니다.


등기사항전부증명서는 세 부분으로 되어 있는데, 표제부와 갑구 그리고 을구로 되어있습니다.


먼저 표제부에는 집이 생긴 날짜(그러니까 집이 공문서에 등록된 날짜가 되겠군요.)와 위치, 그리고 어떤 건물인지를 대략 보여주는 층수와 평수가 기록되어 있습니다.

사람으로 치면 주민등록증과 비슷한 역할을 한다고 보면 되겠습니다.


표제부2도 따로 있는데, 이부분은 아파트나 빌라 같은 집의 호수와 층수 대지권비율 등등이 기재되어있습니다.

일반 주택은 표제부2에 기재할 내용이 없겠네요.


그 다음으로 갑구와 을구에는 집에 대한 권리를 누가 가지고 있는지를 표시하게 되어있습니다.

당연히 해당 집의 집주인의 이름이 그 안에 기재되어 있겠지요.

그러나 집 이라는 것이 일반 물건처럼 주인이 딱 한사람만 있는 것이 아니라 여럿이 될 수도 있습니다.

만약 집주인이 집을 담보로 은행에 돈을 빌렸다면, 어떻게 될까요?

당연히 은행은 그 집에 대한 권리를 가지게 됩니다.

돈을 빌린 집주인이 빚을 갚지 못하면, 은행은 그 집을 팔아치워서 빌려준 돈을 회수할 권리가 있다는 것이죠.


그래서 집을 살 때는 해당 집의 등기사항전부증명서의 갑구와 을구에 어떤 내용이 기재되어 있는지 파악할 수 있어야, 그 집의 소유권을 안전하게 넘겨받을 수 있습니다.


갑구에 집주인 이름 말고도 이런저런 등기가 기재되어있고 을구에 각종 저당권이 설정되어 있다면, 이런저런 주체가 집에 대한 권리를 주장할 수 있다는 말이되니, 집주인과 거래한다고 해서 소유권을 온전히 확보할 수는 없게되는 것이죠.


따라서 골치아픈 권리가 엮여있어 사람들이 구매를 꺼리는 부동산을 가지고 문제를 해결하여 돈을 버는 경매 전문가가 아니라면, 일반인에게는 갑구가 깨끗한 부동산이 구매하기에 좋은 것이됩니다.